쌍용차 전 모델 판매 증가, 4분기도 ‘청신호’


쌍용자동차가 지난 10월 내수 1 82, 수출 3342(CKD 포함)를 포함 총 1 3424대를 판매했다고 1일 밝혔다.
이는 주력모델의 판매증가로 내수, 수출이 동시에 월 최대 실적을 달성함에 따라 전체 월 판매 역시 전년 동월 대비 24.9% 증가하며 올해 월 최대 판매 실적을 기록한 것이다.
 
내수 판매도 렉스턴 브랜드가 월 최대 실적을 기록한 데 힘입어 전년 동월 대비 36.0%의 높은 증가세로 올해 월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. 
 
특히 렉스턴 스포츠는 전년 대비 139.1% 증가한 올해 월 최대 실적인 4099대를 판매하며 내수 성장세를 주도하고 있다.



이러한 주력 모델의 판매호조로 누계 판매도 올해 들어 처음으로 전년 대비 1.0%의 성장세로 추세전환 됨에 따라 내수 9년 연속 성장세 달성 전망을 밝게 했다.
 
수출 역시 렉스턴 스포츠 등 신규 라인업을 본격 투입한 데 힘입어 전년 동월 대비 0.4% 증가하면서 월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.
 
렉스턴 스포츠의 해외 론칭이 지난 9월부터 칠레, 에콰도르 등 중남미 지역까지 확대되고 있는 만큼 이러한 수출 회복세는 지속될 전망이다.
 
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“공격적인 영업활동을 통해 내수, 수출 모두 올해 월 최대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”며 “이러한 증가 추세라면 4분기 최대 판매 달성을 통해 분기 흑자 전환도 예상된다”고 말했다.



당신이 알고 싶은 자동차의 모든 정보 <GCAR>
최정필 에디터 gcarmedia@gcar.co.kr




관련글


2018/11/01 - [신차 정보] - 11월 출시 신형 말리부, 4개 라인업으로 2019년 노린다

2018/11/01 - [업계 소식] - 와이즈오토, MBN 드라마 ‘설렘주의보’에 스플린터 유로스타 협찬

2018/11/01 - [업계 소식] - 포드코리아, ‘2018포드 겨울 서비스 캠페인’ 실시

2018/11/01 - [신차 정보] - 현대자동차, 더 뉴 아반떼 스포츠 출시

2018/11/01 - [업계 소식] - 쌍용차, 아듀 2018 세일페스타 시행


 


이 글을 공유하기

댓글(0)